Home 비즈니스 칭다오 금년도 일사분기에 새로설립된 외자기업 244호에 달한다

칭다오 금년도 일사분기에 새로설립된 외자기업 244호에 달한다

by mysdkr

기자가 칭다오시시장감독관리국을 통해 입수한 소식에 따르면 2021년 일사분기 전시에는 도합244호의 외자기업이 새로 설립되어 동기대비41.86%증장되었다.  3월말에 이르기까지 전시적으로 실제 존재하고 있는 외자기업은 13735호로 작년동기대비 1.75%증장되었다. 외자기업등록봉사과정재건과영상환경의 부단한 최적화는 더욱 많은 외자기업으로 하여금 칭다오의 고품질발전의 “파트너”로 발탁되게 하였다.
업체분포로 보면 새로증설된기업호수중에서 앞 3위를 차지하는 업체로는 도매와소매업,임대와상무서비스업과제조업으로 각 각 83호,47호,25호인바 각 각 새로설립된외자기업호수의 34.02%,19.26%와10.25%를 차지한다. 산업분포로 볼때 제3산업이 주도지위를 차지하는바  새로설립된외자기업은211호로로 이번 일사분기에 새로 설립된 외자기업호수의의 86.48%를 차지한다.등록구역별로 보면 새로설립된외자기업중에서 표연이 가장 돌출한구로는 성양구(56호)와서해안신구(33호)이다. 투자국별로보면 외상투자주체는 한국과 싱가포루가 위주이다.
금년도에 들어 우리시에서는 상하이,선전의 개혁혁신정신을 따라배우면서 여러가지 조치를 채취하여 외상투자의 안정적인 발전을 추진하였다. 예하면 기업의 설립을 지속적으로 최적화 하였고 환경보호,에너지절감,원가절감과효률제승에 주력하였다.시장주체퇴츨제도를 진일보 완벽화시켰고 기업의 간편한 등록취소개혁을 시행하여 등록취소수속기한을  본래의 45일로 부터 20일로 단축시켰다. “온라인”경외등록봉사를 실현하여 외상투자기업의 칭다오투자에 “쾌속도로”를 마련해 주었다..

Related Articles

Leave a Comment